NO 를 두려워하지 말자! > 내가 사는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내가 사는 이야기

내가 사는 이야기 HOME



NO 를 두려워하지 말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성규 댓글 0건 조회 9,941회 작성일 09-07-01 15:45

본문

보 피버디의 [아주 단순한 성공법칙]에 나오는 이야기다.

그가 윌리엄스 대학에 입학원서를 냈을 때, 결과는 'NO'였다.

그러나 그는 이 'NO'라는 말에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수소문 끝에 입학 심사 담당자의 연락처를 알아냈다.

그리고 그에게 전화해 이런 말을 했다.

      "제 이름은 피버디 입니다. 저는 귀 대학의 입학 거부를 거부합니다."



의아해 하는 담당자에게 그는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외람된 말이지만, 입학 심사위원회에서 실수를 하신 것 같습니다. 저는 그 대학에 꼭 입학할 겁니다. 
     
        내년이 아니더라도 언젠가는요. 윌이럼스 대학에서 받아줄 때까지 매년 입학원서를 낼 예정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상대방의 'NO'를 쉽게 받아들인다. 그러면서 싫다고 거부하는데 어떻게 하느냐는 반응을 취한다.

그러나 성공의 문은 결코 한두 번의 노크로 열리지 않는다.

열번 찎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고 하지 않는가! 한두번의 'NO'를 가지고 포기하지 마라.

무엇보다 상대방의 'NO'에 스스로 문을 닫아 버리지 않도록 주의하라.

다른 사람에게 'NO'라고 말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다. 특히 가까운 사람에게 'NO'라고 말하는 것은 그 자신에게도 부담이다.

따라서 'NO'라고 말하는 순간이 가장 약해주는 순간임을 명심하자.

내게 들려오는 'NO'를 두려워말고, 좋아하고 사랑하라. 사실 'NO'는 의욕을 강화시키는 자극제이자, 'YES'라는 말의 전주곡이다.

[출처 : 주보로 만나는 큐티 中  http://www.joypc.or.kr/2011#0  ]

 

한때 난 NO를 두려워했다.

과거 나에겐 NO가  유난히도 많았다.  인생이 뭐 이런가 싶을정도였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NO를 겪어본 결과 한두번의 'NO'를 가지고 포기 할 필요가 없다는걸 경험을 통해 알아버렸기 때문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내용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89 / 1 page
검색 열기 닫기
게시물 검색

내가 사는 이야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