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는 길 > 내가 사는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내가 사는 이야기

내가 사는 이야기 HOME



돌아오는 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성규 댓글 0건 조회 16,138회 작성일 11-04-05 00:15

본문

IMG_8239.jpg

▲  모새골이 있는 양평군을 떠나보내며~~ 안녕!!~~

 

IMG_8240.jpg

▲  점심으로 오리훈제 오리탕으로 결정하고 도착한 곳

 

IMG_8242.jpg

▲  표정들을 보아하니 다들 지친 표정입니다.

 

IMG_8243.jpg

▲  오리 훈제부터 나왔는데

다들 배가 고팠는지 삽시간에 먹어치워 버렸습니다.

이게 지친사람들이 할짓이야!?

 

IMG_8246.jpg

▲  오리탕인데 진짜 맵습니다.

 

IMG_8248.jpg

▲  식사를 마치고 요셉샘이 아이폰에 나오는

다소 엽기적인 이야기로 배꼽빠지게 웃었답니다.

 

 

IMG_8249.jpg

 

IMG_8251.jpg

 

IMG_8252.jpg

▲  저기~~ 한잔 더 주세요!!

 

IMG_8255.jpg

 

IMG_8256.jpg

▲  정자샘이 분위기 잡으며 말하길....

사진찍어주세요!! ㅎㅎ

 

IMG_8257.jpg

▲  혹시몰라 한장 더

  

IMG_8262.jpg

▲  여산 휴게소입니다.

순천 도착하기전에  들렀던 마지막 휴게소입니다.

 

 

 

IMG_8263.jpg

▲   커피한잔들 들이키며 잠시 쉬식을 가졌습니다.

물론, 머~  운전하는 사람 빼고는 계~~~속  휴식이였지만요 .

 

참 기분이 묘하더라구요~  섭섭함도 아닌, 그렇다고 피곤함도 아닌데......

마치 일요일저녁에 월요일 출근 생각하는것 마냥~  읔!!

 

 

IMG_8264.jpg

 

IMG_8265.jpg

 

IMG_8269.jpg

▲  요셉샘은 그냥봐도 웃깁니다.

거짓말 쫌 보태서 밥먹을때 빼고 다~ 웃깁니다.

아니 삶 자체가 코미디의 연속입니다.

IMG_8272.jpg

▲  출발전 찍은건데 누님은 코파고있고, 정자샘은 명상중인지 잠을 자는건지 모르겠고, 소진샘은 아에 보이지도 않고~

 

 

IMG_8275.jpg

▲  모새골 내내 자연인으로 살아왔던터라 수염이 예술~~

 

IMG_8278.jpg

▲  이 표정은 요셉샘 차를 타본 사람만이 아실겁니다.

다음 사진이랑 같이봐야 이해가 가실겁니다.

아흐~~~ 무서워!!  

 ↓ 아래를 보세용!!

 

IMG_8282.jpg

▲  그렇습니다. 우린 도로공사측에서 그려놓은 선들은 우리에겐 그냥 선일 뿐!  별 의미없습니다.

차선이 움직이는 것인가? (ㅡㅡ;)

전 차 계기판 200km는 참고용으로만 있다고 생각했지, 바늘이 거기까지 가라고 있는줄 몰랐습니다.

 

 

IMG_8290.jpg

▲  아~~~ 빠르다!  멀미난다! 오래살고 싶다!

부모님생각, 처자식생각 아~~~~~     떨쳐 버릴 수가 없네~~

 

IMG_8296.jpg

▲  이제 조금만 참으면 살아있음을 감사하게 되겠죠? 

전라남도 하고도 승주군 황전면입니다. 다 왔습니다. 다왔어요!

혹시 요셉샘 차를타실 귀회가 있다면 요셉샘을 트렁크에 태우실것을 적극 권장합니다.

 

IMG_8297.jpg

 

▲  그렇습니다! 순천입니다.

우린 살았습니다.! 감사 또 감사합니다!

이렇게 우리는 모든 일정을 마치고 안전하게 순천에 도착했습니다.

오가는 길 지켜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내용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89 / 1 page
검색 열기 닫기
게시물 검색

내가 사는 이야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