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인 줄 알았습니다. > 내가 사는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내가 사는 이야기

내가 사는 이야기 HOME



칭찬인 줄 알았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성규 댓글 1건 조회 11,173회 작성일 10-06-21 09:11

본문

칭찬인 줄 알았습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너 없으니까 일이 안된다.’

칭찬인 줄 알았습니다. 소속된 공동체에서 내가 정말 필요하고 중요한 존재라는 생각에 기분 좋았습니다.

그렇지만 이 칭찬은 내가 꿈꾸는 진정한 리더의 모습에서 한 발짝 뒤로 물러나게 했습니다.

내가 없으면 공동체가 무너질 정도로 공동체를 나에게 의존하게 만든 것은 나의 이기적인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너만 있으면 된다.’

칭찬인 줄 알았습니다. 내가 아주 능력이 많은 사람이라는 생각에 어깨가 으쓱했습니다.

하지만 이 칭찬은 내가 꿈꾸는 진정한 리더의 모습에서 두 발짝 뒤로 물러나게 했습니다.

따라 주는 이 아무도 없는 것은 바로 독재이기 때문입니다.

 

‘야! 너 천재구나!’

칭찬일 줄 알았습니다. 아이디어가 풍부한 똑똑한 사람이라는 생각에 우쭐했습니다.

그러나 이 칭찬은 내가 꿈꾸는 진정한 리더의 모습에서 세 발짝 뒤로 물러나게 했습니다.

리더는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성공시킬 줄 알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시키는 대로 잘하네!’

칭찬인 줄 알았습니다. 내가 말 잘 듣고 착한 천사와 같다는 생각에 기뻤습니다.

그런데 이 칭찬은 내가 꿈꾸는 진정한 리더의 모습에서 나를 네 발짝 물러나게 했습니다.

나는 전통과 관료주의에 익숙해져 새로운 생각을 하지 못하며 변화를 두려워하는 사람이었던 것입니다.

 

출처: www.joypc.or.kr  주보큐티 [기뻐하는교회]


댓글목록

profile_image

수인현후아브지님의 댓글

수인현후아브지 작성일

아하! 그렇구나....고개숙여지네....

댓글쓰기

내용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89 / 1 page
검색 열기 닫기
게시물 검색

내가 사는 이야기 목록